[알리야 기사] '눈부신 위선': 코넬대 유대인 학생, 반유대주의에 대해 증언하다

관리자
2023-11-20
조회수 46


<'눈부신 위선': 코넬대 유대인 학생, 반유대주의에 대해 증언하다>

작성: 다니엘 그레이먼-케나드 23.11.19


코넬대학교의 유대인 학생이자 이스라엘을 위한 코넬리안 그룹의 재무 담당 부회장인 탈리아 드로르가 코넬대학교에서 주최한 청문회에서 증언을 했습니다. 이 청문회는 유대인 학생들을 겨냥한 총기 난사 위협을 비롯한 반유대주의 사건이 잇따른 가운데 열렸습니다.


드롤은 자신을 '아메리칸 드림의 화신'이라고 소개하며 "저는 종교적 박해를 피해 이란을 탈출한 이민자의 자녀로서 유대인 가족을 공개적으로 양육할 수 있는 미국을 꿈꿨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저는 노골적인 반유대주의에 대한 경계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자랐습니다. 할아버지가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칼에 찔린 일, 어머니가 매일 '더러운 유대인'이라고 불린 일, 가족들이 유대인이 아닌 척해야 했던 일 등 말이죠. 하지만 우리 가족이 겪었던 끔찍한 반유대주의가 우리가 피난처를 찾아 떠났던 미국까지 이어질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드롤은 하마스가 10월 7일 이스라엘에서 1,200명을 학살하고 여러 명의 여성을 강간하고 신체 일부를 훼손한 사건을 설명하면서, 그 폭력이 어떻게 자신이 다니는 미국 대학까지 이어졌는지 설명했습니다.

"39일 전... 미국에서 대학생이었던 저의 현실은 급격하게 변했습니다. 코넬의 학생, 교수, 행정가들은 무고한 민간인 학살을 추모했습니다. 끔찍한 테러가 발생한 지 5일 만에 학생 총회는 하마스를 '무장 저항 세력'으로 규정하고 10월 7일 공격의 전적인 책임을 이스라엘에 돌리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저는 유대인 학생 리더로서 우리 커뮤니티가 위협, 폭행 또는 살해 당할까 봐 두려워서 학교 주변을 돌아다니는 것이 두렵습니다."


"집회에 참석한 학생들은 '강에서 바다까지 팔레스타인은 자유로워질 것이다'와 같은 집단 학살적인 문구를 외칩니다. 이는 이스라엘과 그 안에 있는 700만 명의 유대인을 모두 제거하라는 구호입니다. 이는 제2의 홀로코스트를 부르는 구호입니다. 학생들은 "인티파다(1987년에 시작한 이스라엘에 대한 저항 운동), 혁명"을 외치며 민간인에 대한 치명적인 테러 공격을 촉구합니다."


"코넬 행정부는 대법원 소송부터 우크라이나 전쟁, 흑인 생명 존중 운동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안에 대해 확고한 입장을 표명해 왔습니다. 그러나 홀로코스트 이후 유대인 역사상 가장 끔찍한 날을 맞이한 후, 행정관들은 언론의 자유를 가장한 테러 지지를 변명했습니다."


"캠퍼스에서 다른 유대인을 보면 칼로 찔러 목을 베겠다", "다른 돼지 여자 유대인을 보면 끌고 가서 강간하고 절벽에서 던지겠다", "유대인은 인간 동물이며 돼지로 죽어 마땅하다"는 협박을 받은 유대인 학생들은 7시간도 지나지 않아 캠퍼스에서 협박을 당했습니다. "어떤 수단을 써서라도 해방. 강에서 바다까지 팔레스타인은 자유로울 것이다", "코셔 식당인 104 웨스트에 총격을 가할 것이다. 하마스에게 영광을.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해방." 이 협박은 경찰의 조사를 받았고, 경찰은 코넬대 학생 한 명을 체포했습니다.


예루살렘 포스트가 보도한 극단적 증오의 사례 중 하나로 코넬 대학교의 한 교수는 "하마스의 공격으로 내 가족과 친구들이 살해당하면서 나는 흥분하고 활력을 얻었다"고 10월 15일 친팔레스타인 집회에서 이 같은 발언을 한 바 있습니다.


기도 제목

- 미국과 유럽 캠퍼스 내에 유대인을 향한 테러와 혐오를 부추기는 집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안전에 위협을 느끼고 있는 유대인들을 보호해 달라고, 두려움에 떨고 있는 그들의 마음을 지켜달라고 기도해 주십시오.

- 반유대주의를 통해, 유대인들이 가난한 마음으로 하나님의 얼굴을 구하게 하시고 약속의 땅, 이스라엘로 알리야를 속히 이룰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 전쟁 이후, 급증하는 반유대주의를 통해 일하시는 하나님의 정의와 선이 승리할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출처: https://www.jpost.com/diaspora/antisemitism/article-774072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