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서하되, 잊지 말자 '



이스라엘 홀로코스트 박물관 '야드바셈(기억하라)'에 써있는 문구입니다.

참혹한 역사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그들은 기억하고 또 기억합니다.


현대판 홀로코스트인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서 일어나고 있는 모든 일들도 전 세계에 알려지고 기억되어야 합니다.




[ 북한 홀로코스트 사진전 ]


북한홀로코스트박물관을 설립하기에 앞서,

참혹한 북한 실태에 대해 시민들의 인식을 일깨우기 위한 '북한 홀로코스트 사진전'이 전국에 걸쳐 진행중입니다.


1차: 2021년 4월 13일 ~ 24일 (서울 종로)

2차: 2021년 6월 21일 ~ 26일 (서울 종로)

3차: 2022년 1월 27일 ~ 상시 (VR 전시)


인간의 최소한 누려야 할 자유와 인권을 배제당한 북 주민들의 유대인 홀로코스트 보다 더 한 수용소의 삶을 영상과 그림으로 이야기 합니다.

1,2차를 서울 종로에서 진행했으며, 3차 전시는 VR로 상시 관람 가능합니다. 추후 전국에 걸쳐 전시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립니다.


* 코로나19 방역 지침으로 인해 제한 인원이 초과될 시 대기 시간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강연 이벤트는 제한 인원 준수를 위해 온라인으로도 진행됩니다.

* 전시 문의 : 페이스북 페이지 '북한 홀로코스트 박물관'


신한 100-035-463710
북한홀로코스트박물관

[ 2차 전시회 ]

[ 3차 VR 전시 ]

[GOODTV NEWS] '북한판 홀로코스트'…北 인권 유린의 실태는?

관리자
2022-05-25
조회수 44






국제적으로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한 논의는 계속되고 있지만 여전히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통제가 심한 국가로 꼽힙니다. 이러한 북한 인권 실태를 그림과 사진에 담은 ‘북한 홀로코스트’ 전시회가 진행 중입니다. 이번 전시는 북한 인권의 실상을 알리고 복음 통일을 향한 사명을 전하기 위해 기획됐습니다. 김예지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의 인권 유린의 현장이 고스란히 그림과 사진으로 옮겨졌습니다. 북한 정치범수용소와 노동교화소의 참혹한 실상과 수용소를 직접 경험한 사람들의 생생한 증언도 전시돼 있습니다. 북한홀로코스트박물관이 북한 정권의 인권 탄압을 비판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지난달 27일 마련한 북한홀로코스트 사진전입니다. 홀로코스트는 제2차 세계대전 중 나치 독일이 자행한 유대인 대학살을 일컫는 말입니다. 당시 600만 명의 유대인 학살이 이뤄졌는데, 박물관 측에 따르면 현재까지 약 700만 명으로 추정되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학살도 동일한 대량 학살로 규정하기 위해 해당 용어를 동일하게 사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현아 대표 / 북한홀로코스트박물관 추진위원회 : 유대인들의 홀로코스트는 끝났지만 아직 21세기의 홀로코스트, 북한판 홀로코스트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자유민주주의 체제와 사회주의 및 공산주의 체제의 결과를 나타나게 하면서 다음세대들에게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분명하다는 것이 주목될 만한 것인 것 같아요.] 


특별히 이번 전시는 VR 공간에서 온라인으로 개최됐습니다. ‘반드시 되찾아야 할 사람들’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전시는 대한민국엔 아직 되찾아야 할 땅과 우리의 민족이 남아있다는 의미가 담겼습니다. 전시는 북한의 탄생부터 억압 속 북한의 인권 상황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북한 정치범 수용소 실태와 고문을 당하는 모습도 그림으로 담겼습니다. 지현아 대표는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실상을 알리는 시설이 단 한 곳도 없다”며 “가장 먼저 북한의 심각한 인권유린 실태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지현아 대표 / 북한홀로코스트박물관 추진위원회 : 대한민국에 3만 5천 명의 탈북자들이 와 있거든요. 대한민국에 3만 5천 명이라는 먼저 온 통일을 하나님께서 주셨는데 우리가 서로 하나 되지 못하고 차별하고 이러한 식이면 우리가 ‘통일을 주세요’라고 기도하는 것이 무의미하게 되거든요. 그래서 각 교회에서 탈북자들과 친구가 되어줘서 탈북자들의 목소리를 좀 들어주고…] 


지 대표는 북한 인권의 실태를 알리기 위해 일회성 전시를 넘어 박물관 설립을 큰 목표로 삼고 있다며 이를 위해 한국교회가 먼저 복음 통일을 위한 준비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GOODTV NEWS 김예지입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