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야] 두려움으로 인해 이스라엘로 도망가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유대인들

관리자
2022-10-27
조회수 30


<두려움으로 인해 이스라엘로 도망가는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유대인들>



78세의 그리샤라고 불리우는 (본명: 게르손 룩셈부르크) 우즈베키스탄에서 태어났으며 전 러시아 복싱 챔피언으로 젊은 나이에 이스라엘로 넘어왔다. 그리고 현재 그는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많은 새로운 이민자들을 훈련시킨다.


룩셈부르크는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학교에서 구타를 당했을 때 저항할 수 있도록 어렸을 때 복싱을 배웠다"고 말했다. "저는 레바논 전쟁과 욤키푸르 전쟁에서 싸웠습니다. 유대인들은 싸우는 것도, 방어하는 것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아무도 푸틴의 우크라이나 전쟁 때문에 죽고 싶어하지 않습니다." 라고 말했다.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했을 때 이스라엘은 옛 소련 국가로부터의 새로운 이민 물결을 준비했다. 이후 약 13,000명의 우크라이나인이 유대인으로서 이스라엘로 알리야를 했다. 뜻밖에도 두 배의 수가 러시아로부터 이스라엘로 이민을 왔고, 이는 러시아 유대인 8명 중 1명 정도가 러시아를 떠났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 9월 블라디미르 푸틴의 동원 발표 이후 이민을 희망하는 이들의 수는 점점 늘어나고 있다. 지난 주, 러시아의 유명 가수인 알라 푸가체바는 전쟁에 대한 비판하는 소리를 높였으며, 유대인의 뿌리를 가진 남편과 함께 이스라엘에 왔다고 발표했다.


지난 2년 동안 그리샤의 체육관에 온 미하엘은 모스크바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그는 현재 이스라엘의 기술직에서 종사하고 있는데, 러시아 수도에 살고 있는 어머니와 여동생을 방문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이제 집에 갈 방법이 없어요. 저는 알리야를 하기로 결심했고 여기서 행복합니다. 저는 이스라엘 군대에서 복무했습니다. 하지만 러시아의 상황은 이곳과는 전혀 다릅니다. 저는 그의 일부가 되고 싶지 않습니다." 라고 33세의 청년이 말했다.


이스라엘의 귀환법은 유대인으로 태어난 사람, 개종자, 유대인의 배우자, 유대인 부모 또는 조부모가 있는 사람에게 이스라엘로 이주하여 이스라엘 시민권을 취득할 권리를 부여한다.


1950년 이후 이스라엘은 수단, 에티오피아, 예멘 등 여러 나라에서 알리야 이민의 물결은 물론 1989년 소련 붕괴 이후 100만 명 이상의 인구가 유입되었다.


"러시아의 유대인들은 대대에 걸쳐 위협을 경험해왔습니다. 아무도 그것을 잊지 못할 것입니다." 시베리아 형사 식민지에서 3년을 보낸 우크라이나 태생의 크네셋 멤버 율리 에델슈타인은 역사가 반복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제가 러시아를 떠났을 때 매우 어렸었고 유대인과 이스라엘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었습니다. 하지만 목적지가 있었습니다. 지금은 사람들이 황급히 떠나고 있습니다. 두려움에 의해 그들이 움직이고 있습니다."


올해 이미 이스라엘에 도착한 러시아인 2만6000여 명 외에 3만5000여 명이 서류 처리를 기다리고 있다.


이스라엘의 알리야 통합부, 외무부, 재무부는 푸틴 대통령의 군사 소집 이후 긴급 예산, 숙박 , 신규 이민자를 위한 항공편 마련을 논의하기 위해 만났다.


그러나, 지난 7월 러시아 법무부는 러시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쥬이시 에이전시의 폐쇄를 권고하면서 외교적 마찰을 촉발했다.


사건은 모스크바 법원을 통해 천천히 진행되고 있으며, 쥬이시 에이전시의 러시아에서의 미래는 불확실하다.


푸틴의 동원은 러시아 시민들이 여전히 관광객으로 환영받는 이스라엘행 항공편을 쟁탈하는 것으로 이어졌다. 러시아인들의 알리야를 돕기 위해 5개의 새로운 민간 기관도 문을 열었고, 아젠스 프랑스-프레스는 전국의 시 행정 사무소가 유대인의 유산에 대한 주장을 뒷받침할 기록을 찾는 사람들이 크게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당국에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연락하는 많은 사람들은 그들의 아들을 국외로 내보내려고 필사적인 어머니들이다.


"저는 수년 전에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을 예상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스라엘 여권을 얻었습니다. 소련의 어두운 시절이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을 항상 알고 있었습니다. 딸이 새로운 곳에 적응하고, 히브리어를 배워야 하고, 또 여기서 군 복무를 해야하지만, 자유가 사라지는 곳에서 자라게 할 수는 없었습니다." 지난 2월 16세 딸과 함께 예루살렘으로 떠난 안나 클라티스 모스크바국립대 언론학과 교수가 말했다.



출처: https://www.theguardian.com/world/2022/oct/16/ukrainians-russians-jews-jewish-roots-flee-israel-aliyah

0 0